정리할 게 있어 엄마에게 엄마 네이버 아이디를 알려달라고 했다.

아이디는 아는데 비밀번호는 까먹은지 꽤 됐다고 해서, 내가 임의로 비밀번호를 바꾸고 접속했다.

이것저것 보다보니 비교적 올해 초까지 이 계정의 블로그가 운영되고 있었다.

50개 좀 안 되는 글, 몇 개는 비공개 몇 개는 공개로 설정된 아주 짧은 글들이었다.




2016년 12월 18일 일요일

어느 가을날

큰딸과 함께 다녀온

인사동의  찻집에서


2017년 4월 28일

엄마를 요양원에

모시다..ㅠㅠ


2017년 5월 25일

남편이랑

엄마한테로

아빠산소에랑

다녀왓다


2017년 7월 9일 일요일

7월 1일날 맟춘 큰딸

 결혼식에 입을

한복이 7월 7일날 집으로

배달되어 왓다

한달이나 걸릴거라고 하더니

벌써 도착이라니

무언가  모르게

맘이 이상햇다


2018년 8월 6일 일요일

오늘 휴가겸

가족들이

엄마계신 요양원에

다녀옴

더위와 싸우고

길가에 차들과 전쟁하고

아푼엄마를

누군가에게 맡겨놓고와야

되는 내 마음과도 싸우고


2017년 9월 7일

가을임이 틀림없다

떨어진 알밤을 보니


2017년 10월 1일

큰딸 가전제품

보고옴

가격이 많만치 않다

좋은것으로

해쥬고 싶지만

미안해

부모가 부족해서


2017년 10월 28일

우리큰딸

신혼살림 들였다

정말로

행복하게 살기를

바랄께


2017년 12월 16일

결혼한 큰딸이

집에 왓다

간만에 집안이

시끌벅적 온기가 넘쳤다

하룻밤만 자면 가게되어

섭섭하지만..어쩔수 없지않은가

그만의 삶이 있기에


2018년 1월 1일

오후에

큰딸이 사진을

보내왓다


결혼후

처음으로 끊인

떡국...


가만히 들여다보니

제법 맛잇어보인다


철없던 같아도

결혼하니

다 알아서

잘 해내는 모습을보니

정말 대견하다


우리딸

사위 사랑해






이 이후로 아무 글도 올라오지 않았다.

아무도 보지 못하는 비공개 글에도 가족밖에 모르는 우리 엄마.

그 글들이 너무 엄마같아서 계속 눈물이 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차포 2018.12.30 06:4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

  2. 퍼지 2018.12.30 14:1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첫글부터 눈물이 나오려해요ㅠㅠ
    어머니의 따뜻한 마음이 느껴지네요

  3. 2019.01.08 22:1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김온더테이블 2019.01.13 05:3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앗 오랜만이 뵈어요! 아이고, 예원님도 친정엄마 생각 많이 나시겠어요. 저도 엄마 생각만 하면 마음이 저릿해요 정말 흐흐. 예원님 2019년 올해 힘내고 좋은 일만 있길 바랄게요! 감사합니다:)